彰 2  잊어버린 세월

자신은 어디서 참된 세상을 보아야 하는가.

나는 그것을 물을 곳이 없었다.

어두웠던 세월은

차라리 꿈이기를 바랬다.

 

 

 

 

 

 

 

      

 

 

환상의 집

 

님은 없는데

님의 이름이 있네.

도는 없는데

소리가 있네.

환상의 집을 짓고

장님을 초대하던 이여.

고여있는 물 속에는

재앙이 숨어있네.

 

 

 

 

 

      

 

 

정의를 버리라 던 말

 

지금 내 기분은 매우 언짢다.

그 일은 아침의 일이다.

아내는 나에게 모든 것을 잊으라고 했다.

그러나 나는 그 말 속에서 하나도 잊을 수가 없었다.

 

 

 

 

 

 

 

 

 

      

 

 

악연

 

인간들이여.

지금은 나에게 용기와 진실을

말하게 하지 말라.

나는 기다림에 지쳐서 타인이 되었노라.

악연을 짓고 있는

운명의 신을 피해,

눈뜬 장님 속에 숨어 있으니

지금은 날 보더라도

안다고는 말하지 말라.

 

 

 

 

      

 

 

신기루

 

유태인의 함성보다 더욱 크고

게르만의 분노보다 더욱 강렬하여라.

악연을 지어놓고 춤추는 이여.

신기루의 비밀을 너는 아는가.

 

 

 

 

 

 

 

 

 

 

      

 

소리

 

칠흑같은 밤에

그 어둠을 쫓던,

시간의 소리를 들으며

누군가 시인의 꿈을 꾼다.

아!

고요함이여.

가슴에 불도 꺼져 버린 양

어두운 세상에는 운명의 노래소리가 들리고 있다.

밤이여,

밤이여,

깊은 밤이여.

내 이제 눈을 감고

잠을 청하니

마음속에 절망일랑

깨우지 말라.

실상학회

대한민국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백산3길 4 

COPYRIGHT(C)2015 SOCIETY OF NATURAL SCIENCE ALL RIGHTS RESERVED

www.societyofnaturalscience.org Dungdanji@gmail.com

  • YouTube
  • Facebook Social Icon
  • Blogger Social Icon